/ 2021년도 RBA 통화정책 회의 및 총재발언 요약

호주중앙은행(RBA) 통화정책

2021년도 RBA 통화정책 회의 및 총재발언 요약

◆ 2월2일 (기준금리 0.10% - 동결)

기준금리를 0.10%로 동결, 3년물 국채금리 목표치도 0.10%로 유지
4월 중순에 현재의 채권 매입 프로그램이 만료되면 1,000억호주달러 규모의 채권을 추가 매입할 것. 한 주에 50억호주달러를 사들이는 현재의 매입 속도와 같을 것
최근 몇 달간 백신 개발로 글로벌 경제 전망이 개선되고 있다. 이와 같은 회복은 보건 상황과 대규모 재정·통화정책 지원에 달려있다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낮으며, 중앙은행의 목표치를 밑돌고 있다
호주 경제의 회복세가 지속될 것. 올해와 내년에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각각 3.5%를 기록할 전망
호주 GDP가 올해 중반에는 2019년 말 수준으로 회복될 것. 다만, 당분간 경제에 상당한 유휴 생산능력이 있을 것으로 보이고 실업률도 높은 수준을 유지
작년 12월로 끝난 분기에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대비 0.9% 오르는데 그쳤으며, 임금은 사상 최저 속도로 오르고 있다
물가와 임금이 앞으로 오르겠지만 상승률은 향후 몇 년간 2%를 밑돌 것. 올해와 내년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1.25%, 1.5%로 예상
목표를 달성하기까지 매우 완화적인 통화 여건을 유지할 것
물가상승률이 지속적으로 2~3% 목표 범위 내로 들어오기 전까지는 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

◆ 3월2일 (기준금리 0.10% - 동결)

기준금리를 0.10%로 동결, 3년물 국채금리 목표치도 0.10%로 유지
필요하면 양적완화(QE) 프로그램의 채권 매입 규모를 조정할 것이고, 필요하면 QE 기간 연장도 준비할 것
빨라도 오는 2024년까지 기준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것
호주달러는 최근 거래범위의 상단에 위치해 있다
3년물 금리 목표치를 뒷받침하려는 것. 필요하면 같은 노력을 계속할 수 있다
예상보다 견고하고 훌륭하게 회복하고 있다. 노동시장 긴축과 임금 상승률 증가가 오는 2024년까지는 나타나지 않을 것
임금 상승률은 지금보다 상당히 높아져야 한다. 정책 목표가 달성될 때까지 매우 완화적인 통화정책 여건을 유지할 것
통화정책은 자금 조달 비용을 매우 낮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고 환율을 낮추는 데 기여할 것

◆ 4월6일 (기준금리 0.10% - 동결)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경제를 부양하고자 기준금리를 0.10%로 동결, 3년물 국채금리 목표치도 0.10%로 유지
실업률을 끌어내리고 낮은 물가상승률을 밀어올리기 위해 최소한 오는 2024년까지 양적완화 정책을 유지할 것
RBA는 부동산 시장이 열기를 띠면서 부동산 부채의 추이를 예의 주시할 것
낮은 기준금리의 금융과 재정 정책이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경제를 떠받치고 자금조달 코스트를 경감하고 환율을 저하하는데 기여했으며 신용공급을 지원했다고 판단
목표가 달성할 때까지 대단히 지원적인 금융상황을 유지할 것. 실제 물가상승률이 안정적으로 2~3% 범주에 이를 때까진 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
인플레율이 목표 범주 2~3%에 안정적으로 들어갈 때까지 금리를 동결

◆ 5월4일 (기준금리 0.10% - 동결)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경제를 부양하고자 기준금리를 0.10%로 동결, 3년물 국채금리 목표치도 0.10%로 유지
실업률을 끌어내리고 낮은 물가상승률을 밀어올리기 위해 최소한 오는 2024년까지 양적완화 정책을 유지할 것
현행 1000억 AUD 규모 자산매입 종료 후 장래 채권매입에 관해선 7월 정책회의 때 검토
호주 경제가 예상보다 견조한 속도로 확대할 것. 2021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50%에서 4.75%로 상향
실업률도 올해 말에 5.0%, 2022년 말에는 4.5% 정도로 떨어질 것(구체적인 실업률 전망치는 7일 공표)
완전고용과 인플레 목표를 달성하도록 추가 채권매입을 실시할 용의가 있다. 완전고용으로 복귀에 중점을 계속 둘 것

참고:

5회 연속 금리 동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