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도 ECB 통화정책 회의 및 총재발언 요약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

2022년도 ECB 통화정책 회의 및 총재발언 요약

◆ 2월3일 - 기준금리 0.00% - 동결 (예금금리 -0.50% / 한계 대출금리 0.25%)

기준금리인 '레피(Refi)' 금리를 0.00%로 동결 결정.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 역시 각각 -0.50%와 0.25%로 모두 동결
다만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 늘린 자산 매입 규모는 점차 줄여나갈 것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시작한 팬데믹 긴급매입 프로그램(PEPP)의 채권 매입 속도는 전 분기보다 낮추고 오는 3월 프로그램을 종료할 계획
미 연방준비제도(Fed)나 영국중앙은행(BOE)과 달리 만기된 채권의 원금을 재투자할 계획
ECB는 인플레이션 안정을 위해 자산매입 프로그램(APP) 축소에 나설 것. 올해 2분기 400억 유로 규모로, 3분기 300억 유로 규모로 점차 축소한 뒤 향후에는 200억 유로 규모를 유지할 계획
인플레이션이 중기적으로 목표치인 2% 수준으로 안정될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 적절히 조정할 준비가 돼있다

◆ 3월10일 - 기준금리 0.00% - 동결 (예금금리 -0.50% / 한계 대출금리 0.25%)

기준금리인 '레피(Refi)' 금리를 0.00%로 동결 결정.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 역시 각각 -0.50%와 0.25%로 모두 동결
1조8,500억 유로 규모의 PEPP를 예정대로 올해 3월에 종료
올해 2분기부터 기존 자산매입프로그램(APP)을 통한 채권 매입도 가동할 것
4월에는 400억 유로, 5월에는 300억 유로, 6월에는 200억 유로의 채권을 APP를 통해 매입
다만 6월 이후 채권 매입은 향후 발표되는 지표에 따라 달라질 것. 중기 인플레 전망이 약화하지 않을 경우 3분기에 APP 채권 매입을 종료할 수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유럽의 주요 분수령. 물가 안정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단행할 것

◆ 4월14일 - 기준금리 0.00% - 동결 (예금금리 -0.50% / 한계 대출금리 0.25%)

기준금리인 '레피(Refi)' 금리를 0.00%로 동결 결정.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 역시 각각 -0.50%와 0.25%로 모두 동결
자산매입프로그램(APP)을 통한 채권 매입은 올해 4월에는 400억 유로, 5월에는 300억 유로, 6월에는 200억 유로로 줄여나갈 계획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거대한 고통을 야기하고 있으며, 유럽과 이를 넘어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인플레이션이 크게 올랐으며, 앞으로 몇 개월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주로 에너지 비용의 급등 때문
지난 회의 이후 입수되는 자료가 APP를 통한 순자산 매입이 3분기에 종료돼야 한다는 기대를 강화
현재의 높은 불확실한 환경을 고려해 위원회는 통화정책 이행에서 선택권과 점진주의, 유연성을 유지할 것
3분기 자산매입 규모는 지표에 달렸으며, 위원회의 전망에 대한 평가를 반영할 것
APP 재투자와 관련해서는 주요 정책금리 인상을 시작한 날 이후 장기간 그리고 우호적인 유동성 환경과 충분한 통화 완화가 필요한 동안 원금을 전액 재투자할 것
금리와 관련해서는 주요 정책금리의 모든 조정은 APP 순자산 매입의 종료가 점진적으로 이뤄진 얼마 뒤에 이뤄질 것
주요 금리의 경로는 위원회의 포워드 가이던스와 중기적으로 인플레이션을 2%로 안정하기 위한 전략적 책무에 따라 계속 결정될 것
인플레이션이 예상 범위의 끝을 크게 앞두고 예상 범위의 남은 기간 오랫동안 인플레이션이 2%에 도달하는 것을 볼 때까지, 그리고 인플레이션의 진전이 중기적으로 인플레이션이 2%로 안정되는 것과 일치할 정도로 충분히 진전되었다고 판단할 때까지 주요 정책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의 재투자와 관련해서는 최소 2024년 말까지 이뤄질 것. PEPP의 순자산 매입은 필요할 경우 팬데믹 관련 부정적 충격을 막기 위해 재개될 수 있다

◆ 6월9일 - 기준금리 0.00% - 동결 (예금금리 -0.50% / 한계 대출금리 0.25%)

기준금리인 '레피(Refi)' 금리를 0.00%로 동결 결정.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 역시 각각 -0.50%와 0.25%로 모두 동결
차기 회의인 7월 회의에서 주요 금리를 25bp 금리를 인상하고, 9월에도 추가 인상할 계획. 9월 인상 규모는 중기 인플레이션 전망에 달렸다
만약 중기적 인플레이션 전망이 지속되거나 악화한다면 더 큰 폭의 인상도 9월 회의에서 적절할 것
9월 이후에는 현재의 평가를 바탕으로 볼 때 정책 위원회는 점진적이지만 추가적인 금리 인상 경로가 적절할 것으로 예상
또한 APP를 통한 채권 매입은 7월 1일에 종료
많은 재화와 서비스 가격이 강하게 올라 인플레이션 압력이 확대되고 강화
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올해 6.8%, 내년 3.5%로 각각 상향 조정. 5월 물가 상승률은 전쟁 등의 영향으로 에너지와 식료품 가격이 치솟았기 때문
높은 물가는 중대한 도전. 물가가 중기 목표치인 2%로 복귀하도록 할 것

◆ 6월15일 - 긴급 임시 회의

2021년 12월 이후 시작된 점진적 정책 정상화의 과정 이후 위원회는 재발하는 분열 위험을 차단하겠다고 약속해왔다
그러나 팬데믹은 유로존 경제에 계속되는 취약점을 남겼으며, 이는 실제 통화정책 정상화의 국가 간 불균형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의 만기 도래 채권에 대한 재투자에 있어 유연성을 강화하고, 지역간 분열을 방지하기 위해 새로운 시장 지원 도구를 마련하기로 결정
PEPP 포트폴리오에서 만기도래하는 상환액의 재투자에 있어 유연성을 적용하기로 결정
이는 ECB가 물가 안정 의무를 이행할 수 있는 전제 조건인 통화정책 전파 메커니즘의 기능을 보존하기 위한 것
관련 유로시스템 위원회에 새로운 분열 방지(anti-fragmentation) 도구의 설계 완료를 가속하도록 지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