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도 RBNZ 통화정책 회의 및 총재발언 요약

뉴질랜드 중앙은행(RBNZ) 통화정책

2021년도 RBNZ 통화정책 회의 및 총재발언 요약

◆ 2월 24일 (기준금리 0.25% - 동결)

기준금리를 현행 0.25%로 동결히고, 국채매입 규모도 기존 연간 1000억NZD로 유지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한 현행 시중금리를 적용해 3년 만기 자금을 은행에 빌려주는 '대출지원프로그램'도 유지
경제활동이 작년 11월부터 활발해졌지만, 국가별로 그 정도가 다르며 한 나라 안에서도 경제활동이 불균등하다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0% 수준에서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갈 때까지 경기부양책을 이어갈 것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부양책도 내놓을 준비가 됐다
기본 시나리오에서 기준금리가 올해(2021년 4월~2022년 3월) 평균 0.3%일 것

◆ 4월 14일 (기준금리 0.25% - 동결)

기준금리인 오피셜 캐시레이트(OCR)를 현행 0.25%로 동결히고, 국채매입 규모도 기존 연간 1000억NZD로 유지
금융정책위가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2% 목표 중간점에서 안정적으로 움직이고 고용이 지속 가능한 최대 수준에 달하거나 이를 상회한다고 확신할 때까지 현행 경기자극을 겨냥한 금융정책 설정을 유지하기로 일치
원유 가격의 상승과 전 세계적인 공급망 단절 등으로 단기적인 물가상승 압력이 있지만 중기적으로 보면 금융완화에 의한 경기부양이 없을 경우 인플레와 고용이 정책 목표를 하회할 것
이런 요건을 충족하려면 상당한 시간과 인내가 요구된다며, 그래도 필요하면 기준금리를 내릴 준비가 돼있다
향후 경제 전망은 불확실성이 높다고 판단
정책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것인지를 평가하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

◆ 5월 26일 (기준금리 0.25% - 동결)

기준금리인 오피셜 캐시레이트(OCR)를 현행 0.25%로 동결히고, 국채매입 규모도 기존 연간 1000억NZD로 유지
전 세계적인 코로나 백신 접종 증가로 경제전망이 더 긍정적으로 바뀌었지만, 경제회복세를 지키기 위해 통화정책을 유지하기로 결정
인플레이션과 고용 목표를 달성하기까지 상당한 시간과 인내심이 필요
현재 0.25%인 기준금리가 내년 하반기 0.50%, 2023년 12월에는 1.50%가 될 수 있다

참고:

선진국 중앙은행 중 가장 먼저 금리 인상 전망 제시

◆ 7월 14일 (기준금리 0.25% - 동결)

기준금리인 오피셜 캐시레이트(OCR)를 현행 0.25%로 동결. 연간 1000억NZD 규모의 국채매입을 23일부터 중단
디플레이션이 발생하고 실업률이 높아질 리스크가 이제는 약해졌다
2020년 중반부터 시작된 대규모 통화정책적 지원이 더 빨리 철회될 수 있다
올해 인플레이션 급등이 일시적인 요인 때문으로 분석하면서도 노동력 부족과 생산능력 제한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더 이어질 수 있다

◆ 8월 18일 (기준금리 0.25% - 동결)

기준금리인 오피셜 캐시레이트(OCR)를 현행 0.25%로 동결. (전문가들은 0.25bp 인상할 것으로 기대)
향후 금리인상에 대해서는 올해 12월 0.6%, 내년 12월 1.6%, 2024년 3월 2.1%를 제시
뉴질랜드 경제가 현재 수준의 통화부양책이 필요 없는 상황. 그럼에도 기준금리를 동결한 것은 코로나19 발발에 따른 불확실성 때문

◆ 9월 6일 (기준금리 0.50% - 25bp 인상)

기준금리인 오피셜 캐시레이트(OCR)를 0.50%로 25bp 인상
통화 부양 수준을 계속 줄여가는 게 바람직하다
글로벌 경기 활동은 계속 회복하고 있다며, 현재의 코로나19 이동 제한 조치는 중기적인 경기 전망을 실질적으로 변화시키지 않을 것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단기적으로 4.0%를 넘어서며 중기적으로는 2.0%로 복귀할 것
통화 부양은 시간이 지나면서 추가로 제거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