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달러, 미 CPI 발표 대기하며 짙은 관망세 0.07% 하락

달러, 미 CPI 발표 대기하며 짙은 관망세 0.07% 하락

FX분석팀 on 08/09/2022 - 15:10

달러는 다음 날 발표될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결과를 앞두고 짙은 관망 속 연일 혼조세를 나타냈다.

9일(현지시간) 주요 6개국 대비 달러화의 가치를 나타내는 ICE달러인덱스지수는 전일 대비 0.07포인트(0.07%) 하락한 106.25에 장을 마감했다.

외환시장에서는
EUR/USD가 0.08% 상승한 1.0203
GBP/USD가 0.09% 하락한 1.2065
USD/JPY가 0.13% 상승한 135.17을 기록했다.

달러화가 짙은 관망세를 보였다. 시장이 미국의 CPI지표 발표에 시선을 고정하면서다. 시장은 오는 10일 발표되는 7월 CPI가 연율로 8.7%에 달해 이전 달의 9.1%에 비해 상승세가 둔화됐을 것으로 예상했다.

CPI가 이달에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경우 연준이 9월에도 75bp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CPI가 예상치를 크게 웃돌면 100bp 인상도 가능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중국과 대만이 극한 대치를 벌이고 있지만 역외 위안화도 관망세를 이어갔다. 중국이 대만 포위 훈련을 이어갔지만 실제 군사적 충돌까지는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진단되면서다. 역외 위안화는 전날 종가 수준인 6.75위안 언저리에서 호가되고 있다.

소시에테 제네랄의 외환분석가인 케네스 브룩은 “인플레이션이 조금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장은 1년 내내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갔다”면서 “코어 인플레이션 지표가 력하게 나온다면 9에 75bp금리 인상에 대한 전망을 공고하게 만들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연준이 추가 금리 인상을 할 수도 있기 때문에 달러를 매도할 때가 됐다고 말하기는 섣부른 감이 있다”고 강조했다.

미즈호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콜린 아셔는 “미국 수익률 곡선이 역전돼 경기 침체를 시사한다”면서 “그러나 주식 시장은 연준이 곧 금리인상을 중단하고 2023년부터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이라고 믿는 것처럼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내일 나오는 CPI 지표는 연준이 금리인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할 것이고 이는 앞으로 몇 개월 동안 달러의 약세를 제한하고 주식 시장의 약세를 시사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Send Us A Messa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