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도 BOC 통화정책 회의 및 총재발언 요약

캐나다은행(BOC) 통화정책

2021년도 BOC 통화정책 회의 및 총재발언 요약

◆ 1월20일 (기준금리 0.25% - 동결)

기준금리인 오버나이트 금리를 현행 0.25%로 동결하기로 결정
기준금리가 최소 2023년까지 제로 부근을 유지할 것
채권 매입은 현재 주당 40억 캐나다달러 수준의 속도를 유지할 것
다만 중앙은행 당국자들이 경제 회복에 대해 더 자신감 갖게 돼. 자산매입 프로그램은 필요에 따라 조정될 것
예상보다 빠른 백신의 출시가 중기 경제 전망을 개선
현재 코로나19 급증세는 경제에 심각한 차질 요인.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제약 조치로 1분기 경제가 더 축소될 위험이 있다
2분기로 접어들면서 소비는 지속해서 강할 것. 백신 출시로 하반기에 강하고 지속적인 회복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 개선. 중기적으로 경제 낙관론을 가진 뚜렷한 이유가 있지만, 아직 거기에 있지 못하다
현 코로나19 제약 조치가 완화하면 강한 반등을 예상. 경제가 예상보다 상당히 약해진다면 정책 옵션이 있고, 추가 부양을 늘릴 옵션 역시 있다. 당분간은 QE 프로그램이 필요할 것
회복 속도와 관련 신뢰를 얻게 된다면 QE 속도는 조정되겠지만, QE에서 변화는 '전환'이 아니라 '과정'이 될 것
미미하지만 캐나다달러가 강해지면 수출을 훼손할 것. 캐나다달러가 더 평가절상될 위험이 있는데, 더 절상되면 더 많은 역풍이 되고 BOC의 전망에 일부 하방 위험 요인이 될 것
다만 최근 캐나다달러 강세는 캐나다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광범위한 달러 약세로 인한 것. BOC가 캐나다달러의 특정 수준을 목표로 하지 않는다

◆ 3월10일 (기준금리 0.25% - 동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경제 부양 대책을 지속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기준금리인 오버나이트 금를 현행 0.25%로 동결하기로 결정
경제가 회복하고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를 유지할 때까지 기준금리를 조정하지 않을 방침
올해 1분기 성장이 당초 예상보다 긍정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와 기업이 경제 봉쇄와 규제에 적응하면서 경제 복원력이 작동하고 있다
예상 밖으로 활발한 주택시장이 1분기 GDP 증가의 주요 원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
그러나 코로나19 추이의 불확실성이 장기 전망에 부정적이라고 경고하고 지난해 큰 타격을 입은 노동시장의 회복이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다
전파력이 더 강한 변이 코로나19가 경제 회복에 최대 위험 요소라며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이 성장의 발목을 잡고 회복의 걸림돌을 누적시킬 것

◆ 4월21일 (기준금리 0.25% - 동결)

기준금리인 오버나이트 금를 현행 0.25%로 동결하기로 결정
경제 슬랙이 흡수되고, 인플레이션이 2% 목표를 지속해서 달성할 때까지 실효 하한인 현 금리를 유지할 것
강해진 경제 전망을 바탕으로 슬랙 흡수,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은 2022년 하반기에 가능할 것 (종전 2023년쯤 예상에서 앞당겨짐)
QE 규모를 현재 주당 30억 캐나다달러로 축소. 오는 26일 주간부터 시행
올해 캐나다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6.5%로 전망
1분기 성장률은 연율 2.5% 위축에서 7%로 대폭 상향 조정. 2분기는 연율 3.5% 성장을 예상
2022년은 3.7%, 2023년은 3.2% 성장 전망.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잠재 성장률 추정치로는 평균 1.6%를 제시
중립 명목금리는 1.75~2.75% 범위로 유지
CPI는 석유 가격 움직임에 따라 2분기에 연율 2.9%로 일시적으로 뛰어오를 수 있다
경제 활동은 예상보다 더 회복력을 보였고, 캐나다 경제는 2차 팬데믹 물결에서 인상적인 회복세를 보였다. 팬데믹 3차 유행의 영향은 상당하겠지만 일시적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