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욕마감, 미 CPI 둔화에 대환호 Dow 3.70% 상승

뉴욕마감, 미 CPI 둔화에 대환호 Dow 3.70% 상승

FX분석팀 on 11/10/2022 - 18:30

 

다우존스 산업지수
33,715.37 [▲ 1,201.43] +3.70%
S&P500지수
3,956.37 [▲ 207.80] +5.54%
나스닥 종합지수
11,114.15 [▲ 760.97] +7.35%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미국의 물가가 올해 1월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하며 둔화신호를 보여 기록적인 상승세를 나타냈다.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전일 대비 1,201.43포인트(3.70%) 상승한 33,715.37에, S&P500지수는 207.80포인트(5.54%) 상승한 3,956.37에, 나스닥 종합지수는 760.97포인트(7.35%) 상승한 11,114.15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이날 발표된 미국의 10월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에 환호하며 투자심리를 끌어 올렸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10월 CPI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7% 올랐다. 이는 지난 9월 기록한 8.2%에서 7%대로 떨어진 것으로 물가상승률이 7%대로 떨어진 것은 2월 이후 처음이다. 또 이번 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기록한 7.5% 이후 가장 낮다.

또 10월 근원 CPI 상승률도 전년 대비 6.3% 상승했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인 6.5%와 전달 상승률 6.6%를 하회했다.

예상보다 양호한 10월 CPI 미국에서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었을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되는 가운데, 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고위 인사들이 잇달아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가능성을 언급해 주목된다.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의 로리 로건 총재는 댈러스 연은에서 개최한 한 콘퍼런스에서 “금융•경제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잘 평가하기 위해 금리 인상 속도를 조만간 늦추는 것이 적절할 수도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연준이 조만간 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설 가능성에 무게를 실어주는 발언이다.

이어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역시 ‘스텝다운( 금리 인상폭 하락)’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금리 인상폭 하락(stepping down)에 대해 생각해 보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해 연준이 12월 회의에서 금리 인상폭 조절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경제 성장을 저해할 만큼 기준금리를 높임에 따라 향후 몇 개월 동안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것이라고 밝혔다.

미 금리 선물 시장에서는 연준이 12월에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할 가능성을 80%으로 올랐다. 이번 CPI 보고서 발표로 하루 전날의 56.8%에서 큰 폭으로 올랐다. 또 75bp 금리 인상 가능성은 전날 43% 선에서 이날 19%대로 크게 떨어졌다.

반면 미국 주간 신규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월가 예상치를 상회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5일로 끝난 한 주간 신규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7000 명 증가한 22만5천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22만 명을 웃돈 수치다.

또 일주일 이상 연속으로 실업보험을 청구한 사람의 수는 늘어났다. 지난달 29일 주간 기준으로 연속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전주보다 6000 명 증가한 149만3000 명으로 집계됐다.

 

 

 

Send Us A Message Here